UPDATED. 2024-04-18 14:26 (목)
안성시, 축산농가와 화재 예방 점검 함께하니 축사화재 발생률 ‘제로’
상태바
안성시, 축산농가와 화재 예방 점검 함께하니 축사화재 발생률 ‘제로’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4.04.0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축산농가와 화재 예방 점검 함께하니 축사화재 발생률 ‘제로’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 축산농가와 화재 예방 점검 함께하니 축사화재 발생률 ‘제로’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시장 김보라)가 추진하는 강화된 축산농가 화재 예방 대책 활동이 가축사육 시설 화재 발생률을 큰 폭으로 감소시키며 화재 안전성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성시는 전국적으로 가축이 가장 많이 사육되는 지역인 만큼, 사육시설 화재도 빈번히 발생하였는데, 축사 내 전기를 이용한 냉·난방시설 사용 증가와 밀폐된 축사의 내부 습도 상승으로 인한 전기 누전이 주요 화재 발생원으로 지목되었다. 또한, 돼지 사육시설의 경우 샌드위치 패넬과 우레탄으로 단열하는 방식이 주를 이루고 있어 화재 발생 시 피해가 특히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성시는 매년 가축사육 시설 화재 증가에 따라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 화재 취약 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관내 실정에 맞는 화재 예방을 위한 맞춤형 안전대책을 적극 추진했다.

주요 내용으로 ▲관내 전체 양돈농가 156호에 대한 전기화재 안전 점검 ▲축사 화재 예방 자동 소화 용구 지원 ▲낙뢰 차단 장비 및 비상 발전기 지원 ▲가축재해보험 가입비 지원 ▲재해 발생 시 피해복구 비용과 재난지원금 지원 ▲안전수칙 홍보 리플릿을 배부하는 등 축산농가와 함께 현장 중심의 예방 활동과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쳐나갔다.

그 결과 올해는 축사에서 화재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2019년부터 2023년까지 관내 양돈·양계 260개소에 대한 화재 발생 건수가 총 36건, 그중 상반기 발생 건수 17건과 대비했을 때 현저한 감소세를 보였다.

안성시는 지속적인 화재 예방 안전대책 활동을 통해 화재 등 재난 피해를 막기위해 필요하거나 화재 발생 시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가 우려되는 축사 시설에 대해 농장주와 함께 하는 현장 점검과 지원책으로 화재 발생률 ‘제로’ 지속 달성에 박차를 기할 계획이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철저하고 내실 있는 화재 안전 예방 활동을 통해 관내 가축사육시설의 화재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안전한 가축사육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 2단계 무상교통 지원 사업” 업무협약 체결
  • 한경국립대학교 의과대 신설 이젠 정치가 아닌 시민이 함께 합시다!
  • 이기영 전 무소속 국회의원 후보, 김학용 후보 지지선언 및 국민의힘 입당
  • 윤종군 후보, 12년만의 재도전 끝에 안성시 국회의원 당선
  • 2024년 안성맞춤 마을공동체 신장리 마을 꽃밭 가꾸기 성료
  • 윤종군 후보 선대위, 후보자 비방한 7명 경기도당 명의 고발 예정이라고 밝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