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08:43 (일)
칠장리 주민들, 마을근처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 반대 집회가져
상태바
칠장리 주민들, 마을근처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 반대 집회가져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2.08.08 20:0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용 의원 민원의 날, 김보라 안성시장 면담 통해 사태해결 촉구
칠장리 주민들이 지난 6일 마을근처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 반대 집회 가졌다.
칠장리 주민들이 지난 6일 마을근처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 반대 집회 가졌다.

죽산면 칠장리 주민들이 지난 6일 극락마을, 신대마을, 산직마을 주민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 반대'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는 마을 한가운데 위치하고, 건축물의 용도가 불명확하며, 난개발이 우려되는 가운데 칠장리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기홍)를 꾸려 극락마을(이장 임준식), 신대마을(이장 고병덕), 산직마을(이장 박종수), 고문(이영계, 전창진, 표교열)위원과 3개 마을 주민들이 참여했다.

김기홍 위원장
김기홍 위원장

김기홍 위원장은 "안성시는 우리의 의사에 반하여 근린생활시설과 복지관 시설을 일방적으로 허가했다"며 "이에 칠장리 주민대책위원회는 이를 철회시키기 위해, 3개 마을 주민들의 총궐기대회를 칠장리의 일치단결된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우리의 뜻을 기필코 관철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주민들과 함께 "장애인 시설 결사 반대, 무릉도원 칠장리 혐오시설 웬말이냐, 주거환경 해치는 상업시설 반대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학용 의원 민원의 날을 통해 건의하고 있다.
김학용 의원 민원의 날을 통해 건의하고 있다.

또한, 칠장리 주민들은 6일 김학용 국회의원 안성시민 민원의 날을 통해 마을근처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을 반대한다고 건의했으며, 김 의원은 "안정열 안성시의회 의장과 지역구 시도의원들과 협의해 잘 해결해 나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성시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안성시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이어 칠장리 주민들은 8일 안성시청 앞에서 집회와 함께 김보라 안성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사태해결을 촉구했으며, 김보라 시장은 "주민들의 민원을 고려하여 업체와 공사중단 여부를 먼저 이야기해 보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상규 2022-08-09 21:15:12
증증장애인시설은 반대입니다

ㄱㅅㄹ 2022-08-09 17:32:51
남의 일이라고 말씀들 잘하시네요
평생 도시에서 살다 마지막 인생을
조용히 보내려 귀촌했 갔는데
느닷없이 마을 정 중앙에 중증장애인
시설이 그것도 개방형이고 엄청난
규모로 들어온다면 과연 누가 환영
할까요?

ㅇㅇㅇ 2022-08-09 17:15:49
동네사람들이 저렇게 반대하는덴 이유가 있겠죠.

.. 2022-08-08 20:29:12
혐오시설이라니.. 참 대단한 칠장리네요.

노인시설이 혐오시설 2022-08-08 20:24:30
지역이기주의를 보여주는것 같네요
님비현상 노인복지시설이 혐오라니
본인들도 노인이시면서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의회 행감장, 저질스런 발언들 이대로 괜찮은가?
  • 최승혁 시의원, 공도 '쌍용플래티넘' 아파트 건설관련 집중 '지적'
  • 정토근 시의원, 시민안전과, 세정과, 회계과, 토지민원과 '송곳' 질의 이어져
  • 안성시 인사발령문(9월 26일자)
  • 안성투데이 운영위원회, 3분기 정기총회 개최
  • '2022 기전음악제' 오는 17일 공도 퇴미공원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