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4:08 (금)
김학용 “삼성전자 차세대 반도체 공장 안성 유치” 공약
상태바
김학용 “삼성전자 차세대 반도체 공장 안성 유치” 공약
  • 엄순옥 기자
  • 승인 2022.01.2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평 규모, 상시 고용 인원 5만 명 이상 제2의 평택공장 유치
“향후 50년간 일자리 걱정 없는 안성 만들겠다” 약속
김학용 국회의원 예비후보
김학용 예비후보

오는 3월 9일 안성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김학용 예비후보(前 국회의원, 이하 김 예비후보)가 오늘(21일) 삼성전자 차세대 반도체 공장 안성 유치를 비롯한 1차 공약을 발표했다. 

안성에서 3선을 지낸 김 예비후보는 “삼성전자는 약 16년 주기로 반도체 공장을 기공해왔다.”면서 “반도체 시황 개선에 따라 설비 투자도 탄력을 받게 된 지금이 새로운 차세대 반도체 공장 신설을 시작해야 할 적기”라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1983년 용인 기흥, 1999년 화성 반월, 2015년 평택 고덕에 공장을 기공해왔는데, 이 주기대로라면 2031년 새로운 반도체 공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6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대 그룹 대표 초청 간담회에서 제2의 평택공장 부지를 국내에서 찾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예비후보는 차세대 반도체 공장의 최적지는 안성이라고 설명했다. 안성은 평택 고덕 산단과 자동차로 불과 20분 내 거리에 있어 지리적으로 가까울 뿐 아니라, 서울~세종 고속도로 등의 개통을 앞두고 있어 교통 여건도 뛰어나다는 것이다. 또한, 공장 신설에 가장 중요한 조건인 전력 공급이 용이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아시아 최초 765킬로볼트(kV) 변전소가 안성에 위치해 있어서다.

김 예비후보는 과거 삼성전자의 전력 및 용수 공급 문제 등을 통한 삼성과 오랜 인연을 소개하면서 자신이 삼성전자를 유치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2019년 서안성에서 평택 고덕 산단을 잇는 송전선로를 둘러싸고 발생한 한전과 주민 간 갈등에 대해 주민 입장에서 중재하여 해결한 바 있으며, 2012년 국회 예결위 간사 시절 경기도의 요청으로 2013년도 평택 고덕 지구 공업용수 시설 사업비 130억을 예산에 반영해 차질 없이 공사가 이뤄지도록 지원한 적도 있다.

김 예비후보는 “세금으로 단기, 공공 일자리만 늘려댈 것이 아니라 고임금과 고용이 보장된 양질의 일자리를 확충해야 한다.”면서 “그간 삼성과 쌓은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100만평 규모, 상시 고용 인원 5만 명 이상인 차세대 반도체 공장을 유치해 향후 50년간 일자리 걱정 없는 안성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김 예비후보는 삼성전자 안성 유치 공약 외에도 ‘평택~안성~부발선 철도 2022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올해 9월 최종 평가 예정) 통과 및 2025 착공 추진’, ‘동탄~안성~청주공항(수도권 내륙선) 국토부 사전 타당성 조사 조기 착수 추진’ ‘서울~세종 고속도로 서울~안성 구간 2023년 개통 추진’, ‘38국도 대체 우회도로 신설’, ‘중앙대 앞~퍼시스 삼거리 6차선 확포장 조기 완공’, ‘안성 공도~평택 지제역(SRT)까지 자동차 전용도로 신설’, ‘어르신을 위한 행복택시 확대’, 주민 생활 패턴에 맞는 ‘맞춤형 공영 마을버스’ 적극 도입 등 교통 관련 공약도 함께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김 예비후보는 향후 교육, 복지, 문화·체육 공약을 차례대로 발표할 예정이며, 특히 유튜브 등 SNS를 활용해서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힘 안성시장 후보 이영찬 경기도 원팀공약 1호 발표
  • 김보라 안성시장, 6.1 시장 선거 출마 선언
  • 김종길 안성시체육회장, 취임 후 활동 전하고 남은 임기각오 밝혀
  • 안성시 다 선거구 가번, 황윤희 후보자 단수 확정
  • 안성투데이 대표, 원예학과 09학번 홍승걸 동문
  • 김보라 안성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인파 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