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5 18:50 (화)
안성시, 유해야생동물 포획 총력전 펼쳐 피해사례 급감
상태바
안성시, 유해야생동물 포획 총력전 펼쳐 피해사례 급감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2.01.07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유해야생동물 포획 총력전 펼쳐 피해사례 급감.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 유해야생동물 포획 총력전 펼쳐 피해사례 급감.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는 경기북부 및 강원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과 연중 농업인의 농작물 피해사례가 급증하여, ASF 확산 예방과 시민 피해를 줄이고자 매년 피해방지단 운영을 통한 유해야생동물 집중포획 및 피해예방 지원사업을 실시한 결과,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피해사례가 급감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야생멧돼지 및 고라니로 인한 피해 민원접수 및 포획 건수를 살펴보면, 2019년도에는 총 670건의 민원접수와 약 2,225마리를 포획했고, 2020년도에는 총 411건, 약 2,267마리, 2021년도에는 총 270건, 3,582마리를 포획했다. 이러한 집중포획의 결과, 2019년도 대비 2021년도 피해사례 민원 발생률이 약 60%가 감소하는 효과를 달성했다.

가장 감소 원인이 뚜렷했던 집중포획 활동 외에도, 2021년 환경부의 ASF 확산 저지를 위한 안성시 지역 약 29km 구간 광역울타리 설치사업, 안성시의 유해야생동물 출현·민원 다수 발생 지역 차단울타리 설치사업, 농작물 피해 농업인 대상 전기울타리 설치 보조금 지원사업도 이번 피해사례 급감 효과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집중포획 활동을 올해에도 지속 이행, 강화하고자 안성시는 2022년도 유해야생동물 포획·운영관리 계획을 수립해, 모범엽사 6명을 증원시킨 총 42명의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구성했고, 유해야생동물 피해예방사업 및 농작물 피해보상금 지급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송석근 안성시 환경과장은 “매년 포획 활동, 울타리 설치 등으로 유해야생동물의 개체수와 피해사례가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났지만, 여전히 서식·번식하고 있는 유해야생동물 전 개체수 조절을 목표로 올해 포획 활동을 보다 강화하고, 다양한 피해예방사업을 추진해 시민의 인명·재산상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 만수저수지 수변길 및 경관숲 조성사업 완료
  • 안성시 인사발령(1월 17일자)
  • 안성시, 하이랜드 일반산업단지 기업 유치 100% 완료
  • 안성시, 명륜여자중학교 진입로 · 안성IC 진입로 지중화사업 추진
  • 안성시, 5급이하 승진 대상자 (1월 17일자 인사발령)
  • 안성시, 금산동 공영주차장 운영 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