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3:29 (목)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2022년 1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이유석(李裕奭) 선생’ 선정
상태바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2022년 1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이유석(李裕奭) 선생’ 선정
  • 엄순옥 기자
  • 승인 2021.12.31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2022년 1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이유석(李裕奭) 선생’ 선정.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2022년 1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이유석(李裕奭) 선생’ 선정.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와 경기동부보훈지청이 공동으로 2022년 1월 ‘이달의 안성 독립운동가’로 이유석(李裕奭, 1886~1950) 선생을 선정했다. 

이유석 선생(이명 李裕魯ㆍ李順益)은 1919년 3월 말부터 원곡면에서 전개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고, 4월 1일과 2일 원곡·양성면의 연합만세시위를 주도했다. 

1919년 4월 1일 저녁 8시경 원곡면사무소에 모인 1000여명의 주민들과 함께 독립만세를 외친 뒤 양성으로 이동하던 중 성은고개(현 만세고개, 안성3·1운동기념관 위치)에서 “오늘 이렇게 많은 군중이 모인 것은 천운이다. 양성주재소로 가서 순사들을 끌어내어 만세를 부르게 하고 주재소를 부수자”고 주민들을 독려하는 연설을 했다.

이어 양성면에 도착했을 때 만세시위를 벌이고 해산하려던 양성면 주민 1000여명과 연합해 양성경찰주재소와 면사무소, 우편소 등에 투석·방화하고, 일본인이 운영하던 잡화점과 고리대금업자의 집을 파괴했으며, 다음날 새벽 4시경 원곡면으로 돌아와 재차 원곡면사무소에 투석·방화하는 등 격렬한 만세운동을 펼쳤다.

이후 일제 군경에 의해 만세운동 참여자 검거와 탄압이 자행되면서 집과 가재도구들이 모두 불타는 피해를 당했지만 가명을 사용하면서 피신 생활을 이어간 끝에 체포되지 않고 해방을 맞이했다.

1990년 선생은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받았다. 

1월 이달의 독립운동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안성3.1운동기념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안성3.1운동기념관으로 전화(☏031-678-2476)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 인사발령 8월 1일자
  • 안성 비룡초 축구부, 2022 Daejeon is U 전국유소년축구대회 U-11 무패 우승 차지
  • 안성시의회, 의회인사권 독립을 위해 의회파견인력 전부복귀 요청
  • 칠장리 주민들, 마을근처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 반대 집회가져
  • 안성맞춤 마을공동체 '행복한 도기동 마을식당' 오픈식 가져
  • 민주당, 안성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에 윤종군 전 청와대 행정관 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