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5 18:50 (화)
농협 안성시지부 윤인애 팀장, 고객 4천만원 전화금융사기 2차 피해 예방!
상태바
농협 안성시지부 윤인애 팀장, 고객 4천만원 전화금융사기 2차 피해 예방!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1.11.1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안성시지부 윤인애 팀장, 고객 4천만원 전화금융사기 2차 피해 예방!
농협 안성시지부 윤인애 팀장, 고객 4천만원 전화금융사기 2차 피해 예방!

NH농협은행 안성시지부(지부장 손남태) 윤인애 팀장이 16일 농협안성시지부에서 안성경찰서 최영재 수사지원팀장, 김흥수 지능범죄수사팀장이 참석한 가운데 수천만원대 대출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에 기여한 공로로 안성경찰서장 명의 감사장을 받았다.

윤인애 팀장은 지난 11월 2일 은행을 방문 한 고객의 “어제 마이너스 통장 대출금을 상환했는데 아직도 마이너스 잔액이 있다”는 말에 이상한 점을 느끼고 고객의 휴대전화에서 통화내역과 문자메시지 등을 살펴본 후 대출사기임을 확신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 고객은 전날(11.1) **은행으로부터 저렴한 금리로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를 받고 상담 후 보내온 어플을 설치했다. 은행원을 사칭한 범인의 “기존 대출금을 빨리 상환해야 하므로 직원을 직접 보내겠다.”는 말에 수거책에게 3,000만원을 전달하고 가짜 완납증명서를 받았다.

다음날(11.2) 범인은 피해자에게 “추가 대출이 위법으로 정지되어 금융감독원에 4,000만원을 공탁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냈으며, 고객은 공탁금을 포함하여 추가로 대출이 된다는 범인의 말을 듣고 은행을 방문했던 것이다.

경찰은 “최근 대환‧대출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번 피해사례는 사기범들이 1차로 대면 편취를 성공하자 공탁금을 미끼로 2차 편취를 시도한 것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고 당부했으며, 

손남태 지부장은 “평소 직원들이 전화금융사기 대응요령을 숙지하며 고객님께 관심을 가지고 근무를 함으로써 올해 현재까지 농협안성시지부에만 전화금융사기 5건에 1억3천9백만원의 전화금융사기를 예방 할 수 있었다"며 "고객 분들도 조금의 의심이 있다면 경찰서나 농협에 사전 질의를 하는 등 전화금융사기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 만수저수지 수변길 및 경관숲 조성사업 완료
  • 안성시 인사발령(1월 17일자)
  • 안성시, 하이랜드 일반산업단지 기업 유치 100% 완료
  • 안성시, 명륜여자중학교 진입로 · 안성IC 진입로 지중화사업 추진
  • 안성시, 5급이하 승진 대상자 (1월 17일자 인사발령)
  • 안성시, 금산동 공영주차장 운영 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