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21 (목)
안성경찰서, “길 건널 때 아이언맨처럼 손을 뻗어주세요!”
상태바
안성경찰서, “길 건널 때 아이언맨처럼 손을 뻗어주세요!”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1.10.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경찰서, “길 건널 때 아이언맨처럼 손을 뻗어주세요!” /사진=안성경찰서 제공
안성경찰서, “길 건널 때 아이언맨처럼 손을 뻗어주세요!” /사진=안성경찰서 제공

안성경찰서와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가 10월 5일 비룡초등학교에서 보행자 수신호 문화 안전교육 최초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횡단 대기지점에 보행자가 횡단의사를 표시할 수 있도록 보행안전 메시지 (“잠깐! 건널 땐 아이언맨처럼 횡단의사를 표시해요”) 시선유도 스티커를 부착하고,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 비대면 교통안전교육 및 보행자의 이용이 잦은 무신호 횡단보도에서 안전수신호로 건너기 체험교육도 함께 실시하였다.

이번 교육은 손을 들고 횡단하는 기존 교육방식에서 벗어나 차를 보고 아이언맨처럼 손을 내밀며 횡단해 보행자가 선제적으로 멈춤의사를 표현하는 수신호 교육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 시간이었다. 

지난 2019년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실시한 보행자 횡단안전도 실험결과에 따르면, 보행자가 횡단의사를 수신호로 표시한 경우 절반 이상의 차량이 속도를 감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속 30km 도로의 무신호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횡단의사를 나타내는 수신호를 했을 때, 52.9%의 차량이 감속하였으며, 수신호를 하지 않은 경우는 34.5% 차량만이 감속했다.

안성경찰서는 “관내 보행자를 대상으로 교통안전 수신호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으며,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보행자가 적극적으로 운전자에게 횡단의사를 수신호로 표현하여 차량을 멈추도록 요구하길 바라며, 수신호 문화에 대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 이규민 의원, '선거법 위반' 의원직 상실
  • 이상민 국민의힘 안성시당협 부위원장, 이규민 의원 대법원판결 논평 내놔
  • 2021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안성랜선마켓’ 오픈식 가져
  • 안성시, 자전거 타기 편해진다...35km 자전거도로 정비
  • 2021 안성맞춤 바우덕이축제 자원봉사자들 참여로 '훈훈'
  • 안성시, 11일부터 수원·성남 야탑역 직행좌석 시내버스 운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