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3:29 (목)
양성의료폐기물 유치 미래를 생각한다면 무조건 막아야!
상태바
양성의료폐기물 유치 미래를 생각한다면 무조건 막아야!
  • 안성투데이
  • 승인 2021.07.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상열 위원장
황상열 위원장

양성면 장서리에 C 업체가 의료폐기물 소각장을 지으려 한다. 

하루 처리용량도 무려 50톤으로 상당희 큰 규모로 지으려 하고 있다. C 업체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 페기물 소각장의 위치는 예전에 D업체가 추진하던곳으로 환경유역청에서 반려 했던곳이라고 알고 있다. 하지만 또다시 업체만 바뀌어 의료폐기물 소각장을 설치 한다고 한다. 이에 사람들은 나쁜 사람을 쓰레기만도 못하다고 한다

얼마나 나쁜것이면 예전부터 내려오는 말에 쓰레기 보다 못하다고 했을까?

양성면의료폐기물 소각장 반대 현수막
양성면 주민자치협의회 의료폐기물 소각장 반대 현수막

그럼 의료폐기물은 얼마나 안좋을걸까 일반 쓰레기보다 더 나쁜 것이다! 그럼 의료폐기물만도 못한 놈으로 바뀌어야 한다. ‘의료폐기물’은 보건, 의료기관, 동물병원, 시험·검사기관에서 배출되는 폐기물 중 인체에 감염과 같은 위해를 줄 우려가 있는 폐기물이나 인체 조직이나 실험동물의 사체 등 보건 환경보호상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폐기물을 말한다. 

이러한 의료폐기물을 태울경우 인체에 해로운 다이옥신 등 중금속 유해물질과 악취가 발생하며 그 특성상 병원균·병원체 등에 의한 2차 감염 우려가 크다.이런 문제는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설치된 다른 지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 기장에 있는 의료폐기물 소각장은 하루 9톤 정도를 처리함에 각종 악취가 발생해 정상적인 생활을 하기 어려워진 주민들이 1인 시위와 소송을 벌이고 있다. 충남 논산에서는 2018년 8월 저장 탱크가 폭발하여 폐수 4톤이 유출되어 인근 도로 하천이 오염됐으며, 2019년 경북 고령에서는 냉장 보관하여 5일 이내 폐기소각처리 되어야 할 의료폐기물 200여 톤이 1년 이상 상온에 불법 방치되다가 부패한 채 발견되기도 했다.

의료폐기물 소각장을 설치 하려고 하는 인근에는 장애인시설, 초등학교 미리내성지, 이동저수지등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장애인들도 시설에 많이 거주 하고 있다. 의료폐기물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악취와 오염물질의 영향권이라는 소리다. 주변에 사는 주민뿐 아니라 양성면민을 포함해 안성시민 그리고 전국에서 안성시를 찾는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

이로 인해 안성시의 이미지는 악취와 오염물질에 도시라는 명성을 얻을 수도 있다. 안성시와 시민 그리고 양성면민들은 우리 후손에게 물려줄 땅을 우리에 손으로 지켜야 한다

과연 우리는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 의료폐기물 유치에 문제는 찬,반 논란에 중심이 되야 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생각 한다면 무조건 막아야 하는 것이다!

시민의 건강권과 행복추구권, 재산권을 침해하고 환경오염을 불러올 것은 자명하지 않은가.

양성면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 황상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 인사발령 8월 1일자
  • 안성 비룡초 축구부, 2022 Daejeon is U 전국유소년축구대회 U-11 무패 우승 차지
  • 안성시의회, 의회인사권 독립을 위해 의회파견인력 전부복귀 요청
  • 칠장리 주민들, 마을근처 노인요양시설 및 장애인 보호시설 신축 반대 집회가져
  • 안성맞춤 마을공동체 '행복한 도기동 마을식당' 오픈식 가져
  • 민주당, 안성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에 윤종군 전 청와대 행정관 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