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09 19:38 (금)
안성문예회관, 문화재생사업 연구대상지에 최종 선정
상태바
안성문예회관, 문화재생사업 연구대상지에 최종 선정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1.04.0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문예회관, 문화재생사업 연구대상지에 최종 선정.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문예회관, 문화재생사업 연구대상지에 최종 선정.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는 지난 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지역문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1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대상지 공모’에 안성문예회관이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유휴공간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대상지 공모사업은 문화적 활용을 위해 잠재력 있는 유휴공간을 새로운 예술 공간으로 재생하는 차세대 문화예술 활성화 방안을 연구하는 사업으로, 전국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하여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를 통해 5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안성문예회관(보개면 종합운동장로 203)은 1992년 문화예술 허브공간으로 건축되었으나, 근래 시가지를 중심으로 안성맞춤아트홀, 안성맞춤랜드 등이 조성되면서 활용도가 현저히 저하되었고, 노후화된 건물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해왔다.

이에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문체부와 (재)지역문화진흥원에서 진행하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상급기관 사업 연계를 통해 향후 안성을 대표하는 대형 프로젝트로 반영하고 국비 신청을 위한 행정절차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그동안 문예회관과 향토사료관이 시민문화 향유공간으로 잘 활용되지 못했는데 이번 문화재생 기본구상연구 공모사업 선정으로 많은 시민이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되길 기대한다”면서, “시민의 문화향유권 충족과 안성이 문화도시로 한발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번 문화재생 기본구상연구는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며, 5월 워크숍을 시작으로 12월까지 문예회관과 향토사료관을 중심으로 한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현장영상] 안성시, 모든 시민에 10만원 지급
  • 안성시, 영업제한 시간 어기고 영업 한 A유흥주점 영업주와 이용자에게 과태료 부과
  • 안성축협 아양동지점, 1주년만에 상호금융 470억 금자탑 세워
  • [현장영상] 김보라 안성시장, 안성시 축산물공판장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관련 긴급 브리핑 개최
  • 안성시사회복지사협회 ‘2021년 우수사회복지사 표창식’ 가져
  • 이상민 국민의힘 안성시당협 부위원장, 서울시장 보궐선거 오세훈 후보 선대위 전략기획본부 부본부장 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