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22:37 (금)
[영상포함] 다문화 가족과 ‘송편으로 나누는 한국의 정’
상태바
[영상포함] 다문화 가족과 ‘송편으로 나누는 한국의 정’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0.09.2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면 행복마을관리소…내리 대학인마을 외국인과 추석 송편 나눔
한국명절 시작으로 나라별 기념일·명절 소통의 날 진행
대덕면 행복마을관리소…내리 대학인마을 외국인과 추석 송편 나눔.
대덕면 행복마을관리소…내리 대학인마을 외국인과 추석 송편 나눔.

대덕면 경기행복마을관리소(이하 행복마을)가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를 맞아 22일 내리 대학인마을 거주민들에게 송편을 나누어 주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에 따뜻함을 전했다. 

행복마을 지킴이와 대덕면 부녀회, 외국인 및 다문화가정 등이 함께 송편 2000개를 빚어, 내리 대학인마을 곳곳에서 내외국인들에게 나눠주며 상호 정을 나누었다.

행사에 함께한 김보라 안성시장은 “코로나19로 추석분위기를 느끼기 힘들었는데 오늘 이 자리에 오니 정겨운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면서 행복마을 관리소가 앞으로도 지역과 이웃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길 당부했다.

최승린 대덕면장은 “내리 대학인마을의 거주민들은 17개국, 4천명이 넘을 정도로 다양하다. 그러다보니 서로 말이 안통하거나 문화가 달라 오해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앞으로 행복마을의 활동은 대학인마을의 다양성을 장점으로 삼아 거주민과 안성시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내리 대학인마을의 외국인은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으며, 안성의 ‘이태원’으로 불리고 있다. 행복마을은 이러한 지역 특색을 발판으로 삼아 새로운 지역으로 탈바꿈하려고 한다.

이를 위해 국가별 명절, 기념일에 작은 이벤트 잔치 등을 벌여 상호 교류를 유도하고, 서로의 문화와 생활관습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한편, 내리 대학인 마을을 중심으로 지난 1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행복마을관리소는 10명의 지킴이들이 활동하며, 내리에 현장 사무소를 설치하여 거주민들과 소통하고 거리환경 정리, 지역 특색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
  • 이규민 의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
  • [영상] 유튜버 슈퍼맨 민수! 푸시업 챌린지로 SNS에서 ‘영상화제’
  • 안성시가 행사를 할 때 보면 너무나 민간단체에 끌려 다닌다.
  • 안성시는 시장 포함해서 예산 정책위 담당관, 주무부서 다 머리 숙여 시민 여러분들에게 공개 사과해야 한다.
  • 이규민 의원, 3년간 온라인 짝퉁 판매 21만8천건 적발돼…가방이 32% 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