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6:46 (수)
윤의중 소방사 퇴근길 차량화재 초기진화로 큰 피해 막아
상태바
윤의중 소방사 퇴근길 차량화재 초기진화로 큰 피해 막아
  • 엄순옥 기자
  • 승인 2020.09.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의중 소방사. /안성소방서 제공
윤의중 소방사

경기도 안성의 한 소방관이 밤샘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차량화재발생 현장을 목격, 망설임 없이 차량용 소화기로 초기진화에 나선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그 주인공은 안성소방서에 근무하는 윤의중 소방사다.

현장 사진. /안성소방서 제공
현장 사진. /안성소방서 제공

지난 10일 오전 밤샘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는 길, 09시 20분경 서울 방향 안성휴게소 300미터 전 화물차량 적재함에서 연소가 진행 중인 것을 목격하고, 먼저 화물차량 운전자의 상태 파악 후 현장에 있던 또 다른 화물차 기사와 차량용 소화기를 이용하여 초기진화 활동 및 주변 교통통제를 했다. 잠시 뒤 도착한 119소방대에 상황 설명을 하고 자리를 떠났다.
  
현장에 도착한 화재진압대원은 “초기진화 활동과 현장 통제 덕분에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고 더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고문수 소방서장은“윤희중 소방사는 지난 6월 임용된 새내기 소방관이지만 언제 어디서든 국민의 안전을 위해 본분을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한 모습이 어느 베테랑 소방관 못지 않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스타필드 안성, 10월 7일 그랜드 오픈
  • 안성시청 2020. 09. 01 인사발령
  • 안성문화원장, 업무상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 접수
  • 안성시 죽산면 제외한 모든 지역 ‘2020년 기존주택 매입’ 대상 지역 포함
  • 안성문화원장과 사무국장, 업무상횡령 혐의로 검찰에 진정서 접수
  • 안성시, 의료계 2차 집단휴진 정상진료 의료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