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6:46 (수)
안성향교 풍화루, 국가문화재 지정 위한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현지조사
상태바
안성향교 풍화루, 국가문화재 지정 위한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현지조사
  • 엄순옥 기자
  • 승인 2020.09.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성시 제공)
(사진=안성시 제공)

지난 2일 안성향교 풍화루의 국가문화재 지정을 위한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현지조사가 이루어졌다. 

안성향교는 『태종실록』 권2 태종 1년(1401년) 7월 18일 기사에 안성향교의 학장이 있었던 기록이 있어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지만 조선 초기에 설립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으며, 1630년 전후하여 중건된 뒤로 조선후기까지 기본 골격이 잔존하였고, 수차례의 중수를 거쳐 현재 모습으로 남아 있다.

또한, 전학후묘(前學後廟) 배치를 취한 조선시대 향교의 전형으로, 앞에서부터 강학공간인 풍화루와 동․서재, 명륜당이 자리하고, 그 뒤 구릉지 쪽에 내삼문을 설치하고, 안쪽으로 제향공간인 동․서무와 대성전을 마련한 구성이다.

안성향교 풍화루는 1687년 문헌기록[『학교등록 學校謄錄』숙종 13년(1687년)]에 등장하여 이시기 이전에 건립되었음을 알 수 있다.

정면 11칸 측면 1칸의 상하 중층의 문루형식의 건축물인 안성향교 풍화루는 동․서재와 연결되어 있으며, 11칸의 넓은 규모를 갖춘 풍화루는 전국적으로 안성향교 풍화루가 유일하여 조선후기 발달된 도시로서 안성의 면모를 알 수 있게 하는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2019년 11월 문화재청의 사전조사를 거쳐 안성향교 풍화루는 2020년 1월 보물지정대상 문화재로 선정되었고, 이에 따라 안성시는 2020년 2월 국가문화재 지정신청서를 경기도와 문화재청에 제출하였다.   

그 결과 지난 4월 문화재청의 문화재 지정 심의 사전절차로 경기도 문화재위원회에서 현지조사를 실시했고, 이번 현지조사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문화재위원 및 전문위원, 문화재청 담당자 등 5인이 참석하여 진행됐다.

금번 현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재청에서는 안성향교 풍화루 뿐만 아니라 문화재적 가치가 뛰어난 안성향교 대성전(大成殿)도 함께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스타필드 안성, 10월 7일 그랜드 오픈
  • 안성시청 2020. 09. 01 인사발령
  • 안성문화원장, 업무상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 접수
  • 안성시 죽산면 제외한 모든 지역 ‘2020년 기존주택 매입’ 대상 지역 포함
  • 안성문화원장과 사무국장, 업무상횡령 혐의로 검찰에 진정서 접수
  • 안성시, 의료계 2차 집단휴진 정상진료 의료기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