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9:53 (금)
안성시, 공무직노조 교섭 결렬 기자회견에 대해 유감 표명
상태바
안성시, 공무직노조 교섭 결렬 기자회견에 대해 유감 표명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3.01.1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공무직노조 교섭 결렬 기자회견에 대해 유감 표명.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 공무직노조 교섭 결렬 기자회견에 대해 유감 표명.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시장 김보라, 이하 ”시측“)는 지난 17일 오전 안성시청에 있었던 기자회견을 통해 교섭 결렬을 선언한 평택안성지역노동조합(위원장 김기홍, 이하, ”노조“)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시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노조와는 지난 10월말부터 7차례의 교섭이 있었고 교섭요구안 중 상당 부분에서 타결의 실마리가 보였음을 설명했다. 그럼에도, 뜬금없이 시측 교섭대표를 ‘노동자들의 실질임금을 하락시키는 시장’으로 묘사하며 교섭 결렬의 책임을 시측에 전가한 부분은 도가 지나쳤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시측은 ”안성시에서 행정업무를 하는 사람은 공무원, 공무직 등 직군이 다양하며 공무원들은 정부의 방침에 따라 지난해 급여의 1.4%가 인상되었음“을 강조했다. 그럼에도, 노조는 마치 공무직들에게만 특별히 낮은 인상률을 제시한 것처럼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더구나, 기자회견 중 노조에서 여러 차례 강조한 1.4% 인상률도 사실이 아님을 언급했다. 노사는 교섭 과정에서 ”상여금을 기본급에 산입한다“는 내용에 잠정합의를 했으며 이는 추가로 2% 이상의 임금 상승이 수반되는 사안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노조는 기자회견을 통해 18일부터 출근 선전전을 예정하고 있고 압도적인 비율로 파업 찬성이 있었음을 언급하며 파업 외에도 예상하지 못한 다양한 방법으로 시측을 압박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시측은 단체교섭을 계속해 나갈 것이지만 위법한 청사점거ㆍ 허위사실 유포 등 행위가 나타난다면 법적 조치도 고려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지금이라도 다시 교섭 석상에 나와 함께 문제를 풀기 위한 노력을 경주할 것을 주문한다“면서 ”어려운 경제여건 등으로 고통받는 시민들을 봐서라도 과도한 요구안을 내걸고 단체행동을 하는 것은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 인사발령 1월 16일자
  • 안성시 4급이하 승진대상자 사전예고
  • 안성시민행동연합, 시의회 예산삭감 관련 분노 투쟁 나서
  • 안성시, 새해 첫 승진인사 단행...1월 13일 발표
  • 안성시, 도심지 떼까마귀 출현으로 퇴치작전 펼쳐
  • [기고문] 9년이란 세월이 지나고 보니 행복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