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08:43 (일)
경기도,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에 미꾸리 4만 마리 방류
상태바
경기도,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에 미꾸리 4만 마리 방류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2.09.1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에 미꾸리 4만 마리 방류. /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도,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에 미꾸리 4만 마리 방류. /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도가 도시지역 모기 퇴치를 위해 9월 15일과 16일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 9곳에 미꾸라지류 토종 어종인 ‘미꾸리’ 치어 4만 마리를 방류했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지난 6월부터 자체 생산한 미꾸리는 모기 유충 퇴치에 사용되는 천적 어류로, 성어 1마리가 하루에 모기 유충 1천 마리 이상을 잡아먹는다고 알려졌다.

이번 방류지역은 ▲양평(양근천) ▲파주(공릉천) ▲포천(영평천) ▲평택(통복천) ▲화성(발안천) ▲안성(안성천) ▲오산(오산천) ▲여주(소양천) 등 주로 도심 위주 하천 8곳이다.

연구소는 토산 어종의 자원회복 및 어민소득 보전 등을 위해 상반기에 빙어 부화자어 140만 마리, 다슬기 40만 마리, 쏘가리 1만 마리, 붕어 3만 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이번 미꾸리 방류와 함께 9월 중으로 붕어 7만여 마리를 방류해 올해 토산 어종 자원조성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봉현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도는 2020년부터 도내 도심 하천에 서식하고 있는 해충의 친환경적 제거를 위해 미꾸리 같은 천적 어류를 적극 연구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시·군에 방류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의회 행감장, 저질스런 발언들 이대로 괜찮은가?
  • 최승혁 시의원, 공도 '쌍용플래티넘' 아파트 건설관련 집중 '지적'
  • 정토근 시의원, 시민안전과, 세정과, 회계과, 토지민원과 '송곳' 질의 이어져
  • 안성시 인사발령문(9월 26일자)
  • 안성투데이 운영위원회, 3분기 정기총회 개최
  • '2022 기전음악제' 오는 17일 공도 퇴미공원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