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08:43 (일)
안성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제공
상태바
안성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제공
  • 홍승걸 기자
  • 승인 2022.09.15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제공.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제공. /사진=안성시 제공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갑작스럽게 사망했거나 재산관리 소홀로 알지 못하는 조상 명의의 토지를 찾고자 할 때 상속자에게 그 내용을 조회할 수 있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청 자격은 1960년 1월 1일 이전 사망자의 경우 장자 상속의 원칙에 따라 장자만 신청이 가능하며, 이후 사망한 경우는 배우자 및 직계비속 등 상속 자격이 있는 경우 모두 신청이 가능하다.

필요서류는 2007년 12월 31일 이전 사망자의 경우는 사망 일자가 기재된 제적등본, 이후 사망자의 경우는 가족관계증명서 및 사망자의 기본증명서이며 해당 서류를 구비해 토지소재지에 상관없이 거주지와 가까운 시청 또는 구청에 방문하면 된다.

최근 해당 서비스는 조상뿐만 아니라 본인의 토지 소유를 확인해 개인 파산신청 증빙서류를 구비하거나 공직자 재산조회를 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추세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개인의 재산권 보호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성시의회 행감장, 저질스런 발언들 이대로 괜찮은가?
  • 최승혁 시의원, 공도 '쌍용플래티넘' 아파트 건설관련 집중 '지적'
  • 정토근 시의원, 시민안전과, 세정과, 회계과, 토지민원과 '송곳' 질의 이어져
  • 안성시 인사발령문(9월 26일자)
  • 안성투데이 운영위원회, 3분기 정기총회 개최
  • '2022 기전음악제' 오는 17일 공도 퇴미공원서 개최